닥터앙쥬 전문가 Q&A

Mom&Dad 숍에 갈 시간 없는 육아맘을 위한
주름 관리 노트

한 살 두 살 나이를 먹으며 찾아오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라지만 주름이 반가운 사람은 없다. 아이 때문에 마사지받을 시간은 없고, 조금이라도 동안으로 거듭나고 싶은 육아맘들을 위해 피부노화 늦추는 생활 속 습관과 화장품 선택법을 제안한다.

30대, 본격적인 피부노화가 시작된다!

 나이 들면 피지분비가 줄어들면서 피부가 쉽게 건조해지며, 얼굴 근육의 반복적인 움직임과 자외선 같은 유해 환경에 의해 주름이 생긴다. 노화는 표피, 진피, 그리고 그 아래에 있는 지방, 인대, 골격에까지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된다.
일반적으로 20대 중반부터 콜라겐이 서서히 줄어들기 시작해 40대가 되면 20대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세포 생성 주기가 길어진다. 20대에는 조금만 관리하면 피부 문제가 쉽게 개선되지만, 30대로 접어들면 본격적으로 노화가 시작되어 눈가의 잔주름이 깊어지고 팔자주름과 이마주름이 생긴다. 또 맑았던 피부톤도 칙칙해진다. 40대가 되면 노화현상이 두드러지는데, 피부 속 수분은 물론 지방도 감소해 탄력이 떨어지고 볼륨이 줄어든다. 중력의 영향을 더 많이 받으면서 지방을 지지하는 인대와 여러 근막이 같이 늘어지기 때문. 또 선이 무너지고 턱 부분은 넓어져 얼굴이 더 커 보인다.
따라서 20대 중반부터 노화에 대비해야 하며, 30대에 접어들었다면 적극적으로 주름 관리를 해야 한다. 이미 주름이 많이 생겼다고 때를 놓친 건 아니니 지금이라도 관리를 시작해보자. 

주름 유발하는 표정과 자세가 있다?

 평소 식사, 자세, 표정, 수면 등 생활습관을 바꾸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노화를 늦출 수 있다. 주름은 특히 표정과 자세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 무표정은 근육의 힘을 아래쪽으로 강화하며, 눈을 자주 크게 깜박이거나 눈가를 자주 비비면 눈주름이 생기기 쉬우니 주의한다. 미소 짓거나 찡그리는 등의 표정도 피부에 좋지 않은데, 아이에게 호응해주거나 놀아주느라 과한 표정을 자주 짓게 된다면 얼굴 근육 풀기를 생활화한다. 수시로 입을 크게 벌리며 ‘아에이오우’를 반복할 것. 근육의 긴장도나 힘이 주변의 지방이나 피부에 영향을 주므로 주름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육아에 집중하는 시기에는 오래 고개를 숙이는 자세를 취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자세는 특히 목주름을 유발할 수 있다. 수면 자세 역시 주름과 관계가 깊다. 한쪽으로 누워 자면 중력뿐 아니라 얼굴 무게까지 더해져 팔자, 눈가, 턱 부분의 주름이 진해진다. 엎드려 자는 자세는 이마는 물론 피부가 약한 눈 밑과 입가의 주름을 짙게 만들며, 높은 베개를 베면 턱과 목이 겹치기 쉬워 목주름이 쉽게 생긴다. 이러한 자세를 바로잡지 않으면 베개나 침대에 얼굴이 눌리는 압력이 되풀이되면서 주름이 깊게 자리 잡히게 된다. 잠잘 때는 천장을 보고 반듯이 누워 신체의 좌우가 대칭된 상태를 유지해야 얼굴 주름을 예방할 수 있다. 

동안 피부를 위한 생활습관 관리

 식습관을 바로잡는 것도 중요하다. 특히 단당류는 피부노화를 부추기는 대표적인 탄수화물로 가급적 섭취를 줄여야 한다. 과자, 초콜릿, 사탕, 케이크, 꿀처럼 단당류가 많은 식품을 습관적으로 섭취하면 몸속에 당이 과하게 생기고 이들이 단백질이나 탄수화물에 달라 붙어 ‘당화 현상’을 일으킨다. 이때 생기는 물질들이 콜라겐과 엘라스틴에 붙을 경우 피부가 칙칙해지고 탄력이 떨어지게 된다.
미인은 잠꾸러기라는 말이 있듯 잠은 피부 건강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밤 11시부터 새벽 2시 사이에는 멜라토닌이라는 호르몬이 많이 분비되어 신체 기능과 피부 컨디션이 빠르게 회복된다. 멜라토닌은 활성산소를 제거하고 독소를 정화해 피부의 수분도와 탄력, 장벽 회복을 돕는 강력한 항산화제 역할을 한다. 따라서 멜라토닌이 분비되는 시간 전에 잠자리에 드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주름 개선 화장품, 성분에 주목!

 보습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피부가 건조해져 주름이 생기기 쉬워지므로 보습제를 챙겨 바르는 습관을 들인다. 손가락 끝을 이용해 얼굴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아래에서 위로 밀어 올리듯 바르되 항상 목까지 신경 쓴다. 목에 기초 제품을 바르며 쇄골부터 귀까지 여러번 쓸어 올리고 림프절이 있는 귀밑을 가볍게 마사지하면, 체내에 노폐물이 쌓이는 것을 예방하고 혈액순환에 도움이 된다.
주름 개선 기능성 화장품은 꾸준히 쓰는 것이 중요하다. 화장품에 사용하는 주름 개선 성분은 콜라겐, 엘라스틴, 레티놀, 바쿠치올, 아데노신 등 다양한데 이 중 피부과 의사들이 가장 눈여겨보는 성분은 레티노이드 계열이다.
특히 레티날은 같은 비타민 A인 레티놀보다 업그레이드된 성분으로 최근 주목받고 있다. 비타민 A는 피부 재생 주기를 활성화해 주름 개선, 탄력 증가, 각질 탈락, 색소침착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
몇몇 브랜드에서 레티놀보다 한 단계 더 대사 과정을 거친 레티날의 안정화에 성공하면서 제품으로 선보이고 있는데, 레티날 화장품은 의약품인 트레티노인보다 자극이 덜해 많은 피부과 전문의가 추천하고 있다.
이 밖에 비타민 C·E, 안토시아닌, 히알루론산, 코엔자임 Q10, 라이코펜, 폴리페놀 등의 항산화 성분이 들어 있는 제품을 함께 사용하거나 항산화제를 섭취하면 자외선 등 외부 자극으로 산화되는 현상이 줄어들어 피부 전반에 도움이 된다. 

레티놀 성분 화장품 제대로 사용하려면?
주름 개선 화장품의 대표적인 성분인 레티놀은 너무 많은 양을 사용하면 피부가 민감해지고 자극이 심해질 수 있으므로 소량씩 발라야한다. 자극이 없는지 확인하고 적응 기간을 거친 후 조금씩 양을 늘려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반드시 사용법을 읽고 지시에 따른다. 바른 후 따가운 느낌이 들거나 민감한 경우 피부장벽이 무너질 수 있으니 반드시 보습을 철저하게 해 자극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레티놀은 빛이나 산소에 아주 취약하므로 반드시 저녁 시간대에만 사용한다.

Adviser
김홍석 피부과 전문의로 현재 와인피부과성형외과 대표원장이자 코스모리아 대표이사를 맡고 있습니다. 대한피부항노화학회 간행이사, 한국피부유형연구회 이사, 대한피부과의사회 홍보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21년 앙쥬 6월호
에디터 이은선(프리랜서) 도움말 김홍석(와인피부과 원장)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09] 지구촌 환경위기 시각은 몇 시?(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09] 갈라지고 터지고! 임신부 튼살 케어법(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09] 임신육아 정보모음 ZIP ➓편 임신과 패션(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09] 하오츠! 초간단 가정식 중화요리(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09] 디지털 시대, 지혜로운 개인정보 관리법(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