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Mom·Dad 양치 골든타임, 식후 3분 확실합니까?

‘하루 3번, 밥 먹고 3분 이내, 3분 동안’. 치아 건강을 위한 ‘333법칙’은 누구나 아는 양치질 원칙이다. 하지만 무작정 따라 했다가는 치아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사실. 특히 식후 양치질 시간은 무얼 먹었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3분 이내 양치질해야 하는 진짜 이유

보통 음식을 먹고 5분이 지나면 구강 내 수소이온 농도를 뜻하는 pH가 5~5.5 이하로 떨어지는데, 이때부터 산으로 인해 치아 표면이 손상된다. 식후 3분 이내에 이를 닦으라고 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 특히 과자, 케이크, 아이스크림, 사탕, 젤리, 초콜릿처럼 당분이 많고 점착성이 강한 음식은 치아 건강의 적으로 꼽힌다. 따라서 섭취 후 곧바로 양치질하는 것이 정석이다. 커피는 당분은 없지만 착색이 잘되므로 마신 후 바로 양치할 것을 권한다.

음식마다 다른 양치질 타이밍

탄산음료처럼 산도가 높은 음식을 먹었을 경우엔 얘기가 달라진다. pH가 3.5 이하인 탄산음료는 마시자마자 입안을 산성화해 치아 표면을 약하게 만든다. 이때 침이 구강 내 산성 환경을 완충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건강한 성인이라면 30분 이내에 산성화된 구강 환경이 정상화되므로 탄산음료를 마신 후에는 30분가량 지난 후 이를 닦는 것이 좋다.
그전에 양치질을 하면 치약의 연마제가 산으로 약해진 치아 표면을 미세하게 깎아낸다. 특히 칫솔질을 강하게 할 경우 치아 표면이 칫솔이 지나가는 모양대로 파이기도 한다. 이렇게 산성화된 상태에서 오랫동안 양치를 반복할 경우 치아 보호막인 법랑질이 벗겨지면서 상아질이 노출되어 이가 시리거나 우식증이 쉽게 생길 수 있다.

 

산도 높은 음식은 30분 후 양치질

탄산음료뿐 아니라 탄산수, 주스, 맥주, 와인을 마시고 나서도 30분 후 이를 닦는다. 요구르트와 이온음료는 산성이 중화되는 시간이 탄산음료나 주스보다 훨씬 오래 걸린다. 특히 요구르트는 마신 지 30분이 지나도 산성 상태로 남아 있는 경우가 많아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30분 이상 pH를 측정한 실험이 없어 요구르트를 마시고 양치질해야하는 시간을 명확히 규정할 순 없지만, 1시간 정도는 지나야 입안이 중성으로 돌아온다고 판단된다. 침이 적게 나오는 밤에 요구르트를 먹고 바로 잠자리에 들거나 취침 전 젖병으로 요구르트를 마시는 아이들은 다발성 우식증이 생기기 쉽다.
오렌지나 귤처럼 신 과일, 오이냉국이나 냉면처럼 식초가 많이 들어간 음식, 발포비타민 등도 산도가 높은 식품으로 꼽힌다. 김치나 시럽형 해열제도 산도가 높다고 알려져 있으나, 김치의 경우 섬유질에 의한 세정 효능이 뛰어나 이로운 세정 식품으로 꼽힌다. 시럽형 해열제는 대부분 소르비톨 같은 이당류가 들어 있고, 매일 먹는 것이 아니므로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tip
식후 3분 내 양치질 권하는 음식

과자, 케이크, 아이스크림, 사탕, 젤리, 초콜릿, 커피, 홍차

식후 30분 후 양치질 권하는 음식
탄산음료, 탄산수, 주스, 이온음료, 요구르트, 오렌지·귤 등 신 과일, 오이냉국·미역냉국·냉면 등 식초가 많이 들어간 음식, 맥주, 와인, 발포비타민

양치질 못할 때는 우유로 중화

만약 산도 높은 음식을 섭취하고 30분 후 양치질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면 물이나 우유로 입안을 헹구는 것이 좋다. 특히 우유는 알칼리성을 띠고 있어 입안을 중화할 뿐 아니라 재광화에 좋은 칼슘과 인을 함유해 도움이 많이 된다. 섭취 후 바로 양치질을 하지 못하는 상황에 서도 물이나 우유가 도움이 된다. 커피는 바로 물로 입안을 헹구거나 마실 때 빨대를 사용하면 착색을 줄일 수 있으니 참고할 것. 매번 양치 시간을 맞추기 어렵다면 음식을 먹기 전 미리 이를 닦는 것도 방법이다. 미생물에 의한 부식을 막을 수 있으므로 꼼꼼하게 양치한다

1일 3회도 모자라다! 4번 이상 양치질

잠자는 동안에는 침이 거의 나오지 않기 때문에 침에 의한 자정작용이 일어나지 않는다. 따라서 세균 번식이 가장 많이 이루어지므로 자기 전에 꼭 양치한다. 하루 중 가장 꼼꼼하게 신경 써서 해야 하며, 저녁 식사 후 이를 닦았더라도 취침 전 한 번 더 한다.
또 자기 전 아무리 꼼꼼하게 양치질을 하더라도 혀나 치아 사이에 남아 있던 세균이 밤새 증식해 아침에는 입안에서 냄새가 난다. 따라서 아침식사 전 가볍게 이와 혀를 닦는다.
하루 3번 식후와 잠자기 전, 여기에 아침식사 전까지 포함하면 양치 횟수는 하루 4~5회로 늘어난다. 또한 당분이 많고 끈적한 음식을 자주 먹는다면 그 횟수는 더 늘어난다. 이를 여러 번 닦는다고 잇몸에 상처가 나지는 않으므로 치아 건강을 위해 적어도 하루 4회 이상 양치할 것을 추천한다. 현실적으로 어렵다면 세정 효과가 있는 방울토마토나 채소를 간식으로 먹는 것도 좋다.

Adviser
도향주 서울대학교 치과대학을 졸업하고 삼성의료원에서 인턴, 레지던트 과정을 수료한 치과 보철과 전문의입니다. 현재 서울도담 치과 대표원장으로 재직 중입니다.

프로젝트 [호제] 2020년 앙쥬 7월호
진행 강지수(프리랜서) 이은선(프리랜서) 포토그래퍼 김현철 도움말 도향주(서울도담치과 대표원장)

부모건강 [202008] 책으로 배운 것보다 더 심각한 산후 후유증(0)
부모건강 [202008] 슬기로운 아웃도어 라이프를 위하여 부가부 폭스²(0)
부모건강 [202008] 치실을 사용하지 않을 때 생길 수 있는 일(0)
부모건강 [202008] 임신하고 부종으로 결혼반지가 안 빠져요(0)
부모건강 [202008] 집콕으로 늘어난 실내 안전사고(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