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Care 땀쟁이 베이비를 위한 특급 솔루션

잘 때마다 베개를 흠뻑 적시고 한겨울에도 땀을 뻘뻘 흘리는 아이. 땀 흘리는 아이를 볼 때마다 열이 많은 체질인, 지 허약해서 그런 건 아닌지 걱정이 앞선다. 아이의 땀, 어디까지가 정상일까?

 

아이들이 유독 땀을 많이 흘리는 이유

성장기 아이들은 기본적으로 기초체온이 높다. 성장을 위해 많은 에너지와 물, 영양분을 필요로 하기에 이들을 몸 곳곳으로 운반하기 위해 혈액이 쉴 새 없이 움직인다. 그러나 이렇게 빠른 대사 활동에 비해 체온조절 기능이 미숙하다 보니 외부온도 변화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한다. 아이들이 조금만 더워도 땀을 흘리는 이유다. 땀을 흘리는 것은 몸이 허약해서라기보다 신체가 외부 환경에 맞춰 생리를 적절히 조절하고 있음을 뜻하는 것이므로 오히려 건강하다고 볼 수 있다 .
아이들이 가장 많이 땀을 흘리는 부위는 머리. 잠시만 뛰어놀아도 머리카락을 흠뻑 적실 정도로 땀이 나는데 이 역시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유독 잠잘 때 머리에서 땀이 많이 나는 것도 낮 동안 활동하면서 쌓인 열을 한꺼번에 발산하기 때문이다.

감기와 땀띠는 조심!

땀은 체내의 노폐물을 배출하고 체온을 스스로 조절하도록 인체의 항상성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적당히 땀을 흘리는 것은 건강에 도움이 된다. 또 아이의 체온조절 기능이 발달하면 땀이 조금씩 줄어들므로 땀이 많다고 지나치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다만 땀이 식으면 체온이 떨어지기 때문에 감기에 걸리기 쉽고, 잦은 감기로 체력이 떨어질 수 있으므로 적절하게 관리해주는 것이 좋다.
더운 여름철에는 땀띠 등의 피부 트러블로 고생하기 쉽기 때문에 땀을 흘리면 물이나 수건으로 바로 닦아주고 젖은 옷은 갈아입힌다. 환경이 너무 덥거나 습하지 않은지, 옷을 두껍게 입히지는 않았는지, 침구는 통풍이 잘되는지 등을 체크해보고 아이가 땀 흘리고 난 뒤에는 물을 충분히 먹여 수분을 보충해준다.

 

체질에 따라 다른 땀

한의학에서는 아이가 언제 땀을 많이 흘리는지, 신체 부위 중 어디에서 땀이 많이 나는지 등에 따라 체질을 구분하기도 하는데, 체질에 따라 건강관리 방법이 달라진다. 아이가 유독 땀을 많이 흘린다면 몸에 열이 많은 체질로 볼 수 있다.

다한(多汗) 추위는 잘 안 타지만 더위를 많이 타서 밤낮 상관없이 땀을 많이 흘린다. 다한 체질의 아이에게는 육류, 기름진 음식, 밀가루 음식 등 열량이 높은 음식을 줄이고 잠자리를 포함한 주변 환경을 시원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

도한(盜汗) 흔히 땀을 많이 흘리면 몸이 허해서라고 하는데, 진짜 몸이 허해서 땀이 많이 나는 경우도 있다. 음기(陰氣)가 허약한 이 체질은 유독 밤에 잠들기 전이나 자면서 열이 오르고 땀이 많이 나며, 더위와 추위를 함께 타는 특징이 있다.

자한(自汗) 밤낮 상관없이 땀을 많이 흘리지만 몸에 열이 많지 않은 경우다. 이 경우 양기(陽氣)가 허약한 체질로 본다. 따라서 고단백 식품과 보양식을 먹이면 체력이 좋아지며 땀이 덜 나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

심약(心弱) 열과는 별도로 기질 자체가 겁이 많고 예민한 경우 땀을 많이 흘리게 된다. 이렇듯 심약한 아이는 쉽게 긴장하고 놀라기 때문에 주로 손이나 발에 땀이 많이 난다. 하지만 이런 특징만으로 아이의 체질을 임의로 구분 짓는 데는 무리가 있다. 또 체질은 관리하기에 따라 달라져 땀을 흘리는 양상도 자라면서 바뀔 수 있다.

병원에 가야 하는 ‘땀’ 있다?!

땀이 많다고 건강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평소보다 갑자기 땀이 늘었다면 몸에 이상이 생겼을 가능성이 높다. 몸살, 소화불량, 감기, 배탈, 기력 저하 등으로 인해 갑자기 땀이 늘어날 수 있기 때문. 평소와 활동량이 비슷하고 여름이 아닌데도 땀을 많이 흘린다면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만약 지나치게 땀이 많아 친구들이 불쾌감을 느낄 정도라면 정서적인 문제에도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체질에 맞춰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 또 평소 땀이 너무 많은 아이는 체온이 떨어져 감기에 잘 걸리고, 일단 감기에 걸리면 오래 지속되는 경우가 많다. 이로 인해 면역력이 약해질 수 있으니 원인을 파악해 땀을 줄이는 치료를 하는 것을 권장한다.

식은땀 흘릴 때는?

식은땀은 몸이 허해서 나는 땀을 뜻한다. 허해서 땀이 나는 것도 건강 상태에 따라 조금씩 다른데, 주로 낮에 식은땀을 흘린다면 양기가 부족한 것이 원인이라고 본다. 이 경우 양기를 보충하는 보양식이 도움이 되며 인삼, 황기 등이 좋다. 반대로 밤에 자기 전 또는 자면서 식은땀을 흘린다면 음기가 부족한 경우로 본다. 이 경우 기운을 보강하는 것과 더불어 진액을 보충해주는 것이 중요한데 굴, 오미자, 녹두와 같은 식품이 효과적이다.

Adviser
정승원 경희아이큐한의원 원장으로 한방소아과 아카데미는 물론 심리치료, 뇌 발달 프로그램까지 섭렵하며 아이들의 몸과 마음의 건강한 성장을 돕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20년 앙쥬 6월호
진행 강지수(프리랜서) 이은선(프리랜서) 포토그래퍼 진혜미 도움말 정승원(경희아이큐한의원 원장)

닥터앙쥬전문가 Q&A [202007] 양치 골든타임, 식후 3분 확실합니까?(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007] ‘화유’가 뭐예요?(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007] 모래놀이를 극혐하는 아이, 결벽증인가요?(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007] 육아 뉴스 :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운영 외(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007] 이달의 새 책 : 노란공 외(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