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Care 아이에게 새로운 맛 알려주는 방법은?

유아식으로 넘어가는 만 2세 이후는 신맛, 매운맛, 짠맛 등 새로운 맛을 접해봐야 할 시기다. 간장, 소금 간을 벗어나 아이의 입맛을 돋워줄 다채로운 맛 탐구를 떠나보자

 

잘 먹던 아이, 밥 거부가 시작된 이유

만 2~5세는 낯선 음식에 대한 공포감이 가장 높은 시기다.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의 식사는 물론 외식 경험과 다양해지는 유아식 등을 통해 처음 접해보는 음식에 대한 호기심과 두려움이 함께 생긴다. 또한 의사 표현이 명확해지고 자아존중감이 형성되어 음식도 본인의 의지와 고집대로 먹으려고 하다 보니 입맛에 맞지 않은 음식은 거부반응을 보이기 일쑤. 한두 돌 무렵만 하더라도 메뉴가 한정적이었던 반면 만 2세 이후에는 먹을 수 있는 음식의 종류와 조리법이 다양해지고 가공식품에도 노출되면서 밥을 거부하기도 한다. 이때 부모가 강압적인 태도로 밥을 먹이거나 반대로 너무 많이 허용하면 아이의 편식을 초래할 수 있다. 아이의 건강한 식습관을 정립하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좋은 식재료로 다채로운 맛을 경험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만 2세 이후 어떻게 먹여야 할까?

하루에 섭취해야 하는 칼로리는 만 2세의 경우 1,000kcal/1일, 만 3~5세의 경우 1,400kcal/1일이다. 이 시기 아이는 학습과 탐구, 사회활동을 시작하며 신체활동이 증가하므로 에너지 밀도가 높은 식품과 양질의 단백질, 탄수화물, 적당량의 지방, 대사 과정을 돕는 비타민과 칼슘 등의 무기질을 골고루 섭취해야 한다. 특히 과일, 채소, 우유 및 유제품은 매일 2~3회 규칙적으로 먹어야 영양소의 균형을 이룰 수 있다. 성장과 대사 활동에 필요한 필수아미노산은 인체에서 만들어내지 못하므로 반드시 살코기, 생선, 달걀, 콩 등의 단백질 식품을 매일 적정량 섭취한다.

 

다양한 맛을 ‘건강하게’ 접근하는 꿀팁

대부분의 아이들이 단맛, 짠맛, 쓴맛, 신맛, 감칠맛을 구분할 수 있지만 맛의 선호도나 발달은 개인별로 차이가 크다. 대체로 아이들은 단맛, 짠맛, 감칠맛은 좋아하고 쓴맛과 신맛은 좋아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다양한 맛을 어떻게 경험했는지에 따라 맛에 대한 선호도가 달라지므로 부모는 ‘맛’에 대한 좋은 기억을 심어준다.

1 단맛
당지수가 높은 설탕 대신 볶은 양파나 고구마 등 단맛이 나는 식재료를 사용해보자. 배, 키위 등을 육류에 사용하면 단맛도 나고 육질도 연해진다. 주스나 잼 등의 가공식품 말고 생과일로 과일 본연의 단맛을 맛보게 하자.

2 짠맛
소금, 간장보다는 다시마, 새우, 멸치 등으로 만든 천연조미료로 자연스러운 짠맛을 내보자. 단 과하게 첨가하기보다는 어른 입 맛에 싱거울 정도가 적당하다. 감자, 토마토, 시금치, 우유, 바나나, 아보카도 등 나트륨 배출을 돕는 칼륨이 많은 식재료를 사용하거나 이를 간식으로 먹인다.

3 신맛
신맛 하나만 맛보게 하는 대신 단맛과 곁들여 새콤달콤한 맛으로 접근하면 거부감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오렌지, 키위 등 의 신맛을 맛보게 해보자. 요리할 때는 과일즙이나 퓨레를 이용해 상큼함을 더한다.

4 쓴맛
아이들은 쓴맛을 강하게 느끼며 거부감을 갖는다. 따라서 다시마나 새우가루 등 천연조미료로 감칠맛을 더하면 쓴맛을 줄일 수 있다. 단맛을 먼저 접하면 쓴맛 나는 음식을 더욱 꺼리게 되므로 단음식보다 먼저 먹인다.

5 감칠맛
쓴맛, 짠맛, 단맛, 신맛으로는 표현할 수 없는 식욕을 돋우는 맛으로 다시마, 표고버섯, 멸치 등으로 국물을 내 사용한다. 대표 감칠맛의 주성분은 아미노산 중 하나인 글루탐산이 있으며, 가다랑어의 이노신산, 마른 표고버섯의 구아닐산이 있다.

6 매운맛(통각)
매운맛에 대한 거부감이 들지 않게 약간 매운 음식을 맛보게 한 뒤 서서히 강도를 높인다. 빨간색은 ‘맵다’라는 고정관념이 있는 아이라면 고춧가루 대신 토마토나 빨간파프리카 등을 이용한 요리로 거부감을 줄일 수 있다.

TIP 채소, 어떻게 먹일까?
어떤 채소에 거부감이 많다면 맛뿐 아니라 식감, 색감, 모양 등의 다양한 원인이 있을 수 있다. 한 가지 채소를 먹이기 위해 부모는 인내심을 갖고 다양한 조리법을 선보인다. 아이가 한번 거부했다고 해서 실망하기보다 꾸준히 다양한 형태로 맛을 경험하게 한다. 좋아하는 음식에 채소를 소량 넣고 먹을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준 다음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도 방법. 캐릭터 장식이나 예쁜 담음새, 칭찬 등으로 아이에게 좋은 기억을 함께 선사한다.

Adviser
김미리 바른식습관연구소 수석연구원으로 아이들의 바른 식습관 교육 전문가로 활동 중입니다, 식품영양학을 전공하고 한식조리사, 영양사, 아동요리 지도자, 식습관 코치 등 자격증을 바탕으로 영유아 식습관 영양 관련 자문을 합니다.

Adviser
김현정 영양사를 교육하는 처음식생활교육센터 대표로, 관공서, 복지관, 보건소 등에서 영양 교육과 식습관 교육을 하고 있습니다. 이유식, 유아 편식에 관련된 강의 및 방송 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19년 앙쥬 8월호
에디터 김은혜 이아란(프리랜서) 포토그래퍼 김현철 도움말 김미리(바른식습관연구소 수석연구원), 김현정(처음식생활교육센터 대표)

24개월 [201909] 심장질환, 어떻게 예방할까요?(0)
24개월 [201909] 생리량이 많아졌는데 자궁선근증인가요?(0)
24개월 [201909] 이부프로펜, 퓨시드산, 약품용어가 궁금해요(0)
24개월 [201909] 풍성한 모발, 어렵지 않아요(0)
24개월 [201909] 뽀득뽀득 젖병 대청소 시작!(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