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Care 초간단 비상약 챙기는 법이 궁금해요

짧은 여행이라도 구급약을 챙기다 보면 생각보다 부피가 커져 이걸 전부 다 가져가야 할지 고민하게 된다. 현지에서 당장 필요한 약을 구하기 힘든 해외여행이나 캠핑을 할 때는 간단한 구급약 파우치를 준비하자. 꼭 필요한 것만 챙겨 알차게 비상약 꾸리는 노하우.

 

소포장 제품 활용하기

여행을 어디로 가든 필수로 챙겨야 하는 해열진통제나 감기약은 병으로 된 제품보다 5~10ml씩 포장된 일회용 스틱 형태의 제품이 유용하다. 소화제나 지사제, 멀미약도 스틱 형태의 제품으로 챙기면 짐이 훨씬 가벼워진다. 단, 소포장된 시럽을 가져갈 땐 용량이 표기된 플라스틱 약병을 따로 챙기는 것이 좋다. 아이에 따라 1회 복용량이 다르기 때문. 그리고 체중이나 월령에 맞는 복용량은 보통 패키지에만 적혀 있는 경우가 많으므로 권장 용량을 카메라로 찍거나 인터넷에서 검색해 정확한 용량을 알아둔다. 시럽 외에 면봉이나 알코올솜도 집에서 사용하던 것을 덜어 가기보다 개별포장된 제품을 챙기면 보다 위생적이고 사용하기도 편하다. 개별포장된 면봉이나 알코올솜은 가까운 약국이나 인터넷 쇼핑몰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다. 상처 치료 연고도 1~3회 바를 양만 담은 제품이 있으니 준비해본다.

휴대용 제품으로 부피 줄이기

가장 부피를 많이 차지하는 것이 체온계다. 짧은 여행엔 부피가 큰 귀체온계 대신 휴대용 체온계를 추천한다. 입안이나 겨드랑이에 사용하는 전자 체온계는 작고 가벼워 여행이나 나들이 용으로 구비해두면 유용하다. 저렴한 제품은 인터넷 쇼핑몰에서 2,000~3,000원이면 구입할 수 있다. 이마나 겨드랑이에 붙여 일정 시간 동안 체온을 잴 수 있는 패치형 체온계나 휴대폰에 꽂아 이마에서 체온을 측정하는 스마트 체온계도 여행은 물론 외출용으로 활용하기 좋다. 또 상처 치료 연고나 벌레 물린 데 바르는 연고도 소용량 제품으로 준비한다. 습윤밴드는 밴드형으로 나온 제품도 있으니 굳이 대형 제품을 통째로 챙기지 않아도 된다.

 

덜어 갈 땐 꼼꼼하게 메모하기

엄마 아빠를 위한 소화제, 종합감기약, 진통제 등의 알약은 되도록 한 알씩 포장된 제품으로 소량씩 가져간다. 알약의 유통기한은 일반적으로 개봉 후 1개월로 되어 있지만 제형에 따라 차이가 크다. 특히 연질캡슐이나 흡습성이 좋은 약은 개봉하면 변질되기 쉬우므로 여행할 때는 PTP 포장 제품을 챙기는 것이 좋다. 아이용 시럽도 작은 약병에 덜어 휴대할 수 있는데 약 이름이나 언제 먹는 약인지, 1회 복용량과 하루 복용 횟수, 유통기한을 반드시 적는다. 시럽은 당 성분 때문에 세균 번식 가능성이 있으므로 개봉한 제품은 1~2주 이내에 먹이고, 이후에는 폐기하는 게 좋다.

특이 질환자는 의사와 상담

천식이나 아토피피부염 등의 질환이 있는 경우 여행 전 의사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여행 중 갑자기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 약을 구하기 힘든 경우가 많으므로 미리 응급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약을 처방받을 수 있다.

구급약 파우치는 6개월 단위로 점검

여행 후, 구급약 파우치를 정리하지 않고 그대로 방치하면 약품을 제때 쓰지 못해 유통기한이 지나가버릴 수 있다. 최소 6개월에 한 번씩은 용도와 사용기한을 확인해 더 이상 쓸 수 없는 것은 폐기 처분하는 것이 좋다. 약의 변질을 막기 위해서는 햇빛이 들지 않는 어두운 곳에 보관한다.

TIP 이것도 챙기면 유용해요!
1회용 소포장 식염수

눈에 이물질이 들어갔을 때뿐 아니라 막힌 코를 뚫을 때, 넘어져서 생긴 상처의 흙먼지를 제거할 때 등에 활용하기 좋다.

미니 사이즈 지퍼백
약품을 담을 때뿐 아니라 여행지에서 열날 때 찜질팩으로 활용할 수 있다.

두 가지 계열 해열제
짧은 여행이라도 컨디션이 떨어진 아이들은 열이 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해열제는 교차 복용에 대비해 아세트아미노펜과 이부프로펜 계열을 준비하면 도움이 된다. 스틱 형태 제품도 두 가지 계열로 판매되고 있다.

Adviser
윤수진 수원메디칼약국의 대표약사이자 메디컬 라이터로 건강 및 의약 정보를 전하는 블로그 힐링컴즈를 운영하고 있다. 저서로는 <엄마는 약선생>, 공저 <약사가 말하는 약사>가 있다.

프로젝트 [호제] 2019년 앙쥬 7월호
에디터 류신애 이은선(프리랜서) 포토그래퍼 진혜미 도움말 윤수진(수원메디칼약국 대표약사) 소품 협찬 에이치엠지코리아(02-516-3377, www.harmas.co.kr)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9] 심장질환, 어떻게 예방할까요?(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9] 생리량이 많아졌는데 자궁선근증인가요?(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9] 이부프로펜, 퓨시드산, 약품용어가 궁금해요(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9] 풍성한 모발, 어렵지 않아요(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9] 뽀득뽀득 젖병 대청소 시작!(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